Archive
Please reload

좌절속에 용기 (사사기 20:19-22)

January 5, 2014

 

사람은 사랑하는 자를 지키기 위해 용감해 집니다.
그러나 아무리 용감하고 강한 자라도 가장 약해질 수 밖에 없는것이 사랑하는
사람과 싸워야 하는 때입니다. 여기서 가장 큰 좌절을 느끼게 됩니다.

이스라엘이 막내 지파인 벤냐민 지파를 징계하는 과정 속에서 우리는
좌절과 용기를 배울 수 있습니다.

1. 베냐민 지파가 죄를 행한 기브아를 감쌉니다. (삿20:14)
     이스라엘은 기도하며 유다를 선봉으로 전방에 나아갑니다.
     그리고 패합니다. (삿20:21)

2. 이스라엘은 다시 형제 지파를 위해 의미 있는 용기를 냅니다.(삿20:22)
    그들은 울며 다시 하나님의 뜻을 묻습니다.(삿20:23)
    그러나 다시 패합니다(삿20:25)

3. 이스라엘은 금식과 번제와 화목제를 드리며 다시 하나님께 뜻을 묻습니다.
       그리고 승리를 보장 받습니다.                                     (삿20:26-28)
     이때 베냐민 지파는 극도의 자만에 빠져 결국 패하고 망하게 됩니다.
     이스라엘은 멸망 직전에 있는 베냐민 지파를 위해 계획을 세우게 됩니다.


    이스라엘은 고통속에서 3번의 기회를 베냐민에게 주었습니다.
       그 기회속에서 이스라엘은 당시 사회적으로 타락한 자신들의 모습을
        돌아 보았고 회개하며 하나님의 도움을 받는 용기를 내었습니다.
       그러나 그 3번의 기회속에 베냐민 지파는 오히려 더 교만해졌습니다.

      인내가 곧 용기입니다.
      회개가 곧 용기 입니다.
      좌절을 딛고 일어나는 것이 용기입니다.

예수님은 자신을 내어 주시는 용기를 통해 우리를 살리셨습니다.

우리가 믿음의 용기를 통해 서로를 세우고 하나님의 뜻을 이루어 가기를
소망합니다.

Please reload

Search By Tags
Please reload

Follow Us
Recent Posts